본문 바로가기

보도/해명

함평군 한우 생비빔밥 ‘5첩 반상 한정식’으로 키운다
기획감사실 2019-08-13 14:59 210 원스톱허가과 위생팀 061-320-1643
함평군 한우 생비빔밥 ‘5첩 반상 한정식’으로 키운다1
함평군 대표 먹거리인 ‘한우 생(生)비빔밥’이 5첩 반상 한정식으로 새롭게 탈바꿈 될 전망이다.

13일 함평군에 따르면 이날 군은 함평생비빔밥 식재료센터 2층 회의실에서 ‘함평식 한우비빔밥 특화전문 명인과정’ 개강식을 열고 특화메뉴개발 등 함평 생(生)비빔밥 브랜드 강화에 본격 나섰다.

‘함평식(式) 생비빔밥 5첩 반상’을 비전으로 진행되는 이번 과정은 지역모범음식점을 포함한 비빔밥 취급업소 50개소를 대상으로 한우 생비빔밥 한상메뉴 개발, 경영 및 홍보마케팅 전략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특산물인 한우 중심의 한정식 외식업소를 키워, 날로 성장하고 있는 음식관광을 지역경제 활성화 전략으로 활용한다는 생각이다.

이를 위해 군은 전문지식과 인지도를 갖춘 대학교수식당운영 전문가 등을 강사로 초빙, ▲상차림기법 ▲메뉴상품화 ▲스토리개발 ▲식품산업연계 마케팅개발 ▲식재관리 구축 등의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한 강사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토록 해, 업소별 환경 및 경영상태 등을 점검하고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요식업 경영전략도 전수하게 할 방침이다.

교육은 이날 개강식을 시작으로 내달 24일까지 주 2회씩 총 10회 과정으로 진행되며, 이중 2회 과정은 전주 등 우수 비빔밥 업소를 직접 견학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총 10회 과정 중 8회 이상 교육을 수료한 대상자에게는 ‘명인과정 수료증서’가 수여된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은 “우리 전남은 음식 맛은 물론 개발할 수 있는 상품소재가 전국 최고임에도 아직까지 가정식 손맛에 기댄 음식 수준 정도에 머물러 있다”며, “먹방, 쿡방 등 음식이 하나의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한 만큼 함평식 생비빔밥을 더욱 특화시켜 함평 맛집이 남도음식문화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관리부서
행정지원과
오류신고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