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지정문화재

영파정

시도지정문화재
주소
전남 함평군 함평읍 기각리 906-7
세부명칭
영파정
지정번호
전남문화재자료 제168호
지정일
1988년 12월 21일
분류
누정
수량/면적
정면 3칸, 측면 2칸
시대
조선시대
기본정보

세조 1년(1455) 단종의 폐위와 세조의 왕위찬탈에 벼슬을 버리고 낙향한 영파정 이안(1414∼?)이 자신의 호를 따 지은 건물이다.

처음 세운 시기는 1450∼1460년대로 추정한다. 그 후 영파정은 함풍 이씨 가문에서 관리해 온 것으로 보이는데 자세한 사실은 밝혀지지 않았다. 정유재란(1597) 중에 불에 타 없어진 후 영수정이란 이름으로 다시 지었으며, 1820∼1821년 사이에 군수 권복과 김상직이 현재와 같은 규모로 지었다. 그 뒤 고종 20년(1883) 크게 보수하고, 1966년 수리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안쪽은 좌우측 1칸만 온돌방으로 꾸미고 나머지는 모두 마루를 깐 대청으로 설계하였다.기단은 막돌허튼층쌓기 구조로 주춧돌은 원형으로 다듬어 놓았다. 전면에만 창방과 주심도리의 장혀 사이에 기둥 사이마다 4구씩의 소로 받침을 두었다. 공포는 초익공식이나 쇠서밑으로 짧은 촛가지를 하나 더 내었다.

가구(架構)는 전·후 평주위에 대량(大樑)을 걸고 그 위에 비교적 긴 동자주를 놓고 종량을 걸은 5량가이다. 도리는 모두 장혀받침 굴도리를 사용했으며, 양측면의 중심기둥은 대량 위로 충량을 걸었다. 창호는 대청 후면과 측면을 쌍여닫이 판장문을 설치하고 전면은 열개문이었으나 지금은 유리가 끼워져 있다.

주변정보
관광후기
알림이미지

로그인 후, 관광후기를 작성할 수 있으며, 내용이 적합하지 않은 경우 통보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파일
별점
3
박정수
5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