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지정문화재

함평 석불입상

시도지정문화재
주소
전남 함평군 함평읍 남일길 128-33 (함평리, 관음사)
세부명칭
함평 석불입상
지정번호
전남유형문화재 제171호
지정일
1990년 2월 24일
분류
공예
수량/면적
1
시대
고려시대
기본정보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함평리에 있는 석불

1990년 2월 24일 전라남도유형문화재 제171호로 지정되었다. 이 석불은 원래 해보면 해보리 산 61번지, 일명 탑동의 파평윤씨 종중 묘역 앞에 있었다가 함평군민회관 앞으로 옮겼고, 이후 훼손우려로 인하여 2013. 8. 28. 관음사로 옮겼다.

광배(光背)와 대좌(臺座)를 갖춘 서 있는 석불로 비교적 보존상태가 좋은 편이다.
민머리 위에 상투 모양의 머리묶음이 높이 솟아 있고, 알맞게 살찐 계란형의 얼굴은 온화한 모습이다. 눈·코·입이 뚜렷하여 사실적으로 보이며, 목에는 1줄의 선이 명확하게 새겨져 있다. 옷은 왼쪽 어깨에만 걸쳐져 있고, 몇 개의 선으로 표현된 옷주름은 평면적이며 도식화되었다. 손모양은 두 팔을 구부려 가슴 앞에서 ㅅ자 모양으로 두 손을 잡고 있는데, 이러한 모습은 화순 운주사 석불군에서 보여지는 양식으로 주목된다.
연꽃으로 장식한 대좌는 특이하게 불상의 신체부분과는 따로 양 발을 대좌에 새겨놓았다. 이 같은 기법은 통일신라시대 8∼9세기경 경주 남산탑의 석불에서도 보여진다. 머리 뒤에는 2줄의 둥근 띠를 두른 머리광배가 있고 그 주위에는 불꽃무늬가 장식되어 있다.
도식적인 옷주름이라든지 직선으로 뻗은 몸체의 모습 등에서는 고려시대 양식이 나타나며, 만들어진 시기는 고려 초기로 추정된다.

주변정보
관광후기
알림이미지

로그인 후, 관광후기를 작성할 수 있으며, 내용이 적합하지 않은 경우 통보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파일
별점
3
박정수
5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