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별관광지

용천사 꽃무릇공원

8경
주소
전남 함평군 해보면 용천사길 209 (광암리, 용천사)
기본정보

함평 해보면 용천사 주변에 위치한 꽃무릇공원은 위락지가 아닌 자연생태 체험장이다. 꽃무릇은 9월~10월에 만개하는데 가장 화려한 시기인 9월 중순경에는 꽃무릇축제가열린다.
꽃무릇은 붉은색 꽃으로 마치 공원 천지가 홍색치마를 두른 듯한 장관을 이루는데 우리나라 100경 중 48경에 선정될정도로 뛰어난 풍광을 자아낸다. 특히 왕대밭숲의 좋은 환경 속에서 자라서인지 더 아름답고 선명하다.

겨울에는 일반적인 산들의 황량함과 달리 꽃무릇의 녹색의 두꺼운 잎이나와 겨울동안 숲 속에서 푸른 상태로있어 생동감이 느껴진다. 전국각지에서 수많은 관광객들과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아 추억과 기록으로 미를 담아가고 있다. 꽃무릇공원의 여기저기에서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을 위한 아기자기한 배려를 느낄 수 있다. 꽃무릇축제가 열리기 전 7월에는 뽀송뽀송하게 매달린 조롱박과, 수세미, 꽃호박으로꾸며진 터널을 볼 수 있는데, 어린이들에게는 꿈과 낭만을 심어주며, 어른들은 옛 시절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공원 앞쪽의 호수에는 징검다리가있는 용분수대가 있고 그 사이를 오리들이 한가로이 헤엄치고 있다. 사계절내내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꽃무릇공원을 한번 다녀간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 다시금 또 다른 추억을 만들기 위해찾을 것이다. 또한, 4km에 이르는 모악산 등산로와 용천사 진입 도로인 신해선 양켠에 꽃무릇 꽃길 조성이 이루어져 찾는 관광객으로 하여금 탄성이 나오는 천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이다.

꽃무릇이란?

꽃무릇(석산화)은 9월-10월에 붉은 꽃이 피는수선화과에 속하는 식물이다. 꽃이 시든 후에잎이 피어나고 잎이 시든 후에 꽃이 피기 때문에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 하여 상사화相思化라고 하는 애틋한 이름도 붙여졌다. 열매를 맺지 못하고 꽃이 떨어진 다음 짙은 녹색의 잎이 나오는데 다음해 봄에 시든다. 꽃무릇은 산기슭이나 사찰 근처에 많이 피어 있는데,뿌리를 가루로 말려 불교 탱화의 방부제로 사용하였기에 사찰이면 어디를 가나 손쉽게 볼수 있다. 그 중에서도 용천사 주위는 우리나라의 최대의 꽃무릇 군락지로 알려져 있다.

주변정보
관광후기
알림이미지

로그인 후, 관광후기를 작성할 수 있으며, 내용이 적합하지 않은 경우 통보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파일
별점
16
박정수
4개
15
임주완
5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