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평역사

함평의 역사

함평지역의 산

함평천지 (咸平天地 )늙은몸이 광주(光州)고향을 보랴하고...로 시작되는 호남가의 첫머리에 나오는 함평(咸平)이란 지명은 조선 태종9년(1409)에 함풍(咸豊)과 모평(牟平)을 합해 ‘함풍’에서 ‘함’자와 ‘모평’에서 ‘평’자를 붙여 만들어진 고을 이름이다.

두루 평안하게 살고자 했던 지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함평은 예로부터 땅이 기름져 농사가 잘되었고 쌀맛이 좋고 질이 좋아 ‘함평 쌀밥만 먹은 사람은 상여도 더 무겁다’라는 속담이 나올 정도였다 .

함평은 높은 산이 없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고려말 공민왕이 와서 서해를 바라보고 놀았다고 해서 군유산(君游山,403m)이라는 이름이 붙은 산이 가장 높을 뿐이다..

함평에는 기산영수로 불리는 명승지가 있는데. 함평읍 동북방 함평공원의 둔덕과 그 밑 함평천을 일러 중국 하남성(河南省)등봉현(登封縣)의 전설적인 땅에 비유하고‘기산 영수’라 했던 것이다.

흔히들 함평을 예찬할 때‘기산 영수로 이름높은곳’이라고 하는데 함평사람들은 이 기산의 지조를 고을정신으로 이어받아 왜적에 협력하지 않는 고을로 이름났기 때문에 삼성삼평(三城三平 보성, 곡성,장성,그리고 함평, 창평, 남평)중 한 고을로 꼽히고 있다.

연혁

  • 전기 구석기시대부터 함평에 사람이 거주 했다고 당하산 유적 발굴 중신석기 문화층 발견 ․ 원삼국시대 함평은 마한의 영역에 속했는데 마한은 54개 소국으로 형성,
  • 삼국시대 백제의 영역이 된 해는 명확하지 않으나 백제 동성왕20년(498)8월에 탐라를 치기 위해 왕이 무진주(현 광주)에 머물었던 이후부터 완전히 백제의 지배권에 들어감
  • 조선조 태종 9년(1409) 함풍현과 모평현을 통합하여 함평이라고 함
  • 1963년 1월1일 함평면이 함평읍으로 승격 1읍 8면을 관할 함
  • 1973년 7월1일 학교면 상옥, 금곡,백호, 월송리를 대동면에 편입
  • 1982년 대동면 서호리의 분매,호정,성정,서변,동호,마을과 연암리의 수현, 수암마을이 대동댐 축조로 수몰 됨
  • 1987년 1월1일 함평읍 성암리일부와 학교면 사거리 일부가 엄다면에 편입 됨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11-01 20:00
오류신고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