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천리

계천리 계월(桂月)

뒷산이 반달 형국이라 하여 마을 이름을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계월(桂月)"이라고 하였다 한다. 1789년 호구 총수 지명에는 장산(長山)으로 나오는데 이는 이곳에 장승이 있어 장승 또는 장생이라 부르던 것을 장산(長山)으로 표기한 것 같다. 200여 년 전에 처음으로 전주이씨가 입촌했으며 그 후 진주강씨, 함평이씨 등 8개 성씨가 들어와 살고 있다. 마을 어귀에 장승이 서 있었기에 마을 앞 다리 이름을 장승교라 했다. 그러나 지금은 다리 이름을 장산교로 바꾸었으며 장승도 없어진 지 오래된다.

계천리 사동(寺洞)

뒷산의 형태가 베를 짜는 북의 형국이라 해서 "사동(梭洞)"이라 표기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이전에는 사동(士洞)으로 표기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절골(寺洞)"이라 하였다 하며 150여 년 전에 김해김씨가 처음으로 들어와 터를 닦았다 한다.

계천리 사천(砂川)

조선조 선조 때 흥성장씨 이길(以吉)이 1580년경 나주에서 이거 정착하여 마을 앞 냇가에 모래가 많이 있기 때문에 "사천(砂川)"이라고 하였다 한다. 그가 이조 참판의 벼슬을 받기 직전 마을로 낙향한 후 교지가 왔으나 사망으로 인해 반려되었다. 그가 죽은 후에도 그의 뒤를 이은 자손들에 의해 사천이란 마을이 계속해서 유지되었다. 마을의 모습이 새가 저녁에 잠을 자려고 날아 들어오는 형국이므로, 마을 앞에 숲이 있어야 하나 숲이 없었던 까닭에 장씨가 크게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고 한다.

계천리 실산(實山)

임진왜란 때 강릉유씨 병기가 난을 피해 이곳에 정착하였으며 뒷산의 형태가 옥녀가 거문고를 타고 있는 것 같다하여 "슬산(瑟山)"이라 하였다 한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전에는 당산(堂山)으로 부르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실산(實山)"이라 하였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8 10:57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