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리

백운리 백오(白午)

흰 소가 하늘을 보고 울었다 해서 마을이름을 "백우(白牛)"라 하였는데, 부르기 쉽게 "백오"로 부르고 한문표기도 "白午"로 하고 있다고 하는데 1789년 호구총수지명에 백오개(白午介)로 표기된 것을 보면 배우개라고 우리말을 한자로 표현한 것에 불과한 것 같다. 이 마을 주변에 고인돌 등 청동기시대의 유적들이 있었던 것으로 보아 선사시대에도 이곳에 사람이 살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은 청동기시대 유적들의 흔적은 없다. 광산김씨가 입향하여 정착생활을 시작한 이래 350여 년 전에 청송심씨 안평이 입향하여 살았다. 그 후손들이 지금도 이 마을에 주종을 이루며 살아오고 있다.

백운리 운제(雲悌)

마을이 불무형이라 하여 마을 이름을 "운제"라 하였다고 하는데 1789년 호구 총수에는 운제(云悌)로 표기되어 있다. 저동 마을보다는 터가 먼저 생겼으며 200여 년 전 해주최씨가 처음으로 입촌하여 마을을 형성하고 생활해 오던 중 뒤이어 많은 성씨가 들어와 지금은 여러 성씨가 함께 살고 있다.

백운리 저동(苧洞)

마을 형국이 개가 잠자는 형국이라 해서 "숙굴(宿狗)"이라 하였다 하나 그 보다는 이 마을에서 숯을 구웠기 때문에 마을명이 숯굴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러나 후에 모시가 많이 나는 마을이라 해서 "저동(苧洞)"이라고 하였다. 지금은 숙굴이란 마을명은 행정상 사용하지는 않지만 외부의 사람들에게는 "저동"보다는 더 익숙해져 있는 편이다. 광산김씨 유(瑜)가 월암리 연천에 터를 잡았다가 1620년경 이곳에 정착함으로써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한다.

백운리 종곡(鍾谷)

신기 마을 남서쪽, 면 소재지 북쪽 1km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로, 마을 앞의 당산나무(단감나무)로 보아 오래된 마을로 추정되나 기록으로는 300여 년 전에 흥성장씨와 광산김씨가 입향 정착하여 지금도 그 두 성씨가 주종을 이루며 살고 있고 그 외의 성씨가 약간 살고 있다. 최근 들어 면 소재지 부근에 상가가 조성됨으로 인하여 이 마을 주민들의 편익에 상당한 도움이 되고 있다. 택시부를 비롯하여 정미소, 다방, 슈퍼, 약방, 공업사, 농약상 등이 있고 지도소, 지서 등의 행정기관까지 있어 다른 어떤 마을보다도 편리한 생활을 해오고 있는 마을이다.

백운리 신기(新基)

종곡마을으로부터 갈라져 나와 100여 년 전 흥성장씨가 입향하여 새로 형성된 터라하여 "새터"라고 불리었다. 한문표기로는 "신기(新基)"라고 한다. 뒤로는 군장산(軍藏山)이 둘러싸고 있고 앞으로는 새터들을 건너 면소재가 있는 마을로 생활상 편리한 마을이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8 10:55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