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봉리

월봉리 안영동(安永洞)

마을 뒤 정자나무 근방에 여러 기의 고인돌이 있는 것으로 보아 이 마을은 석기시대부터 사람이 살았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근세의 마을형성은 약 4~5백 년 전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자세한 기록은 없다. 가장 먼저 입주한 성씨는 초계정씨(草溪鄭氏)일 것으로 추측하며 그 다음에는 광산정씨(光山鄭氏)가 과주 대촌면 입촌에서 이주하여 9대까지 났으며 또 다른 과산정씨는 3대째 났는데 모두 예조판서 정응종을 중조로 하고 있다. 그 후 배문이에서 들어온 선산김씨(善山金氏)와 광산김씨(光山金氏)는 2백년 내지 백년 전후에 입주한 성씨이다. 천주봉에서 뻗어내린 산이 서당봉에서 다시 우뚝 솟아 마을을 감싸고 있으며 월봉천이 쇄기뜰의 기름진 평야를 통과하여 고막천에 이른다. 마을 앞산이 기러기의 형국이며 당산뜰이 기러기의 머리, 이 마을이 기러기의 몸(밥통)에 해당되어서 마을의 형국이 기러기 모양과 같다 하여 "안영동(上影洞)"이라 했는데 1789년 호구총수지명에는 안영(安寧)이라 표기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전부터 쓰기 쉬운 글자로 바꿔 "안영동(安永洞)"이라 쓰고 있다.

월봉리 용산(龍山)

예전에 새터라고 했다는 마을 유래가 전해오고 있는데 1789년 호구총수 지명에 신기(新基)라고 표기한 마을이 이 마을이 아닐까 여겨진다. 현 용산마을 남쪽 100여 m 지점에 점골(鍮店 1789년 호구총수 지명)이 먼저 개촌되었기에 새터라는 지명이 붙여졌을 것으로 본다. 이 마을에는 초계정(鄭)씨가 입촌했고 이어 광산김씨 광언(光彦 1711~1781)이 초계정씨 사위로 이주 정착했고 200여 년 전에는 함평 이씨가 입촌했다고 하며 같은 연대에 광산김씨 달용(達龍)이 입촌하여 오늘에도 그 후손이 번창하고 있다. 용산(龍山)이란 지명은 1912년 행정구역 개편 지명에 나오고 있다. 전언에 따르면 100여 년 전 구름 한점 없이 맑던 하늘에서 느닷없이 구름이 몰려 소나기가 퍼부으며 용이 구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고 하며 그 후 용이 승천한 마을이라 하여 마을 이름을 용산(龍山)이라 했다고 한다.

월봉리 관동(官洞)

인동장씨가 지금부터 350여 년 전에 마을을 형성하기 시작했으며 일제를 전후하여 진주정씨가 주축을 이루었으나 지금은 여러 성씨가 오손도손 모여 살고 있었다. 천주봉에서 뻗어내린 서당산이 마을을 감싸고 있고 월봉제에서 흐르는 월봉천의 맑은 물이 마을을 끼고 돌아 월봉평야를 거쳐 고막천에 이르고 있어 마을의 터가 과히 으뜸이다. 마을의 뒷산의 형국이 황새의 형국이라서 "관동( 洞)"이라 했다 한다.

월봉리 월평(月平)

김해김씨가 600여 년 전에 입촌했다고 전하나 확실하게는 알 수 없으며 지금은 여러 성씨가 모여 산다. 천주봉에서 뻗어 나온 마을 뒷산(속칭 : 작은 천주봉)이 마을을 감싸 안고 있으며 초포에서 흘려온 맑은 시냇물이 마을 앞의 좁고도 긴 평야를 가로질러 흘러가 월봉천과 합류한다. 월평리는 마을이 달의 형국이기 때문에 달의 한자음 "月"을 따고 동네의 '평평'하다고 하여 '平'을 붙여 "월평(月平)"이라고 했다 한다.

월봉리 생동(生洞)

마을형성 시기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월봉리 월평마을에 김해김씨가 입촌했을 때 형성된 것으로 추측되며, 마을형국이 초승달이기에 생(生)자를 따서 생동(生洞)이라 부른다.

월봉리 와락(臥落)

마을이 형성된 시기에 대해 자세히는 모르나 임란 전에 두세 가구가 살았다고 하므로 이 마을의 형성시기는 500여 년 전으로 보인다. 장성댐에서 흘러나온 수로에 좁다란 구거가 합해져서 월봉천으로 이어지는데 이 구거를 사이에 두고 초포리와 분리되고 있다. 임진왜란 때 왜적이 몰려와 천주봉에서 망을 보다가 선바위(立石)를 내려다보니 왜적에게 쫓기는 피난민이 수없이 와르르 몰려오고 있어 "와락"이라 했다하며 모두 몰사당하고 열 사람만 살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동네 주변에는 '열산밭'이라는 들명이 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8 09:52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