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리

이문리 석지(石池)

마을 앞산과 뒷산의 여러 곳에서 고려자기가 출토된 점으로 미루어 500여년이 넘는 마을로 추정된다. 나주정씨(羅州鄭氏) 정중재(鄭重載)가 나주에 살다가 마을 뒷산의 아름드리 노송(老松)이 마을을 에워싸고 있고 수 백 년 묵은 백일홍이 활짝 피어있어 마을의 경치가 아름다워 정착하였다고 한다. 1789년 호구총수 지명에는 석령(石令)으로 표기되어 있는 이 마을은 아주 오랜 옛날에는 이곳이 바다였다고 하며 송산교 앞들을 염바대( 海)들이라 한다. 배문이(船泊)에서 배를 묶고 쉬어가다가 큰 바람을 만나면 바람을 피하고자 이 마을에 자리(席)를 잡으러 들어와 배를 매었다고 해서 한때는 "석지(席池)"라 했으나 현재는 쓰기 쉬운 글자로 바꿔 석지(石池)라고 하며 마을의 지명은 주박골(船泊), 소백이(小泊)등이 이 사실을 뒷받침해준다.

이문리 원이문(原二門)

상산김씨(商山金氏)가 경북 상주에서 살다가 풍수지리설에 의거하여 이 마을에 정착하였다는 말만 전할 뿐 자세한 내력은 알 수 없으며 현재까지도 상산김씨가 자작일촌하고 있다. 이 마을은 석문(石門), 이문(二門), 땅모랭이로 지금은 한마을이지만 원래는 이문과 석문의 2개 마을이었다. 이문은 자연석(自然石)으로 된 돌문이 있어서 이문이라 하였고 석문은 좌우로 큰 바위가 문간처럼 서 있었으므로 석문이라 했는데 지난 1970년대 새마을운동에 의한 골목길 확장 시 바위를 파손시켜버려 옛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이 석문과 의문을 합하여 1789년 호구총수에는 이문내리(里門內里)라 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는 이문(梨門)으로 표기했고 지금은 원이문(元二門)이라 한다. 또한 땅모랭이라는 이름은 이문의 맨 끝에 위치하였기 때문에 유래된 것으로 추측되며 이 마을에는 약 5백년 된 정자나무가 있는데 상산김씨가 정착하여 심은 것이라 한다.

이문리 사정(沙亭)

서남쪽으로 뻗어 내려온 노령산맥 중 한 연맥이 외치 칠봉상을 이루고 오수산에서 마무리되었다. 오수산 최 하단에 위치한 이 마을은 기름진 월야평야와 평들이 툭 트여 한눈에 들어오고 장성 대청산에서 흐르는 맑은 시내가 이 평야를 가로지르고 있는데 이 시내에는 천렵군들이 군침을 삼키는 물고기들이 무리지어 논다 사정(沙亭)마을은 조선조 세종 때 김덕생(金德生)의 아들 중명(仲明)이 터를 잡은 것으로 알려져 오고 있다. 이 마을에는 윗당산나무와 아랫당산나무가 있는데 한 그루는 둘레 6m, 높이 30m인데 수령 500년을 추정하고, 또 한 그루는 둘레 4m, 높이 35m에 수령 500년을 추정하는데 이 정자나무와 마을의 정착유래가 같은 것으로 믿고 있다. 이 마을 앞에 있는 산 이름이 재산(載山)이므로 마을 이름을 재산이라 하였는데 최초에 정착한 중명(仲明)의 부친인 김덕생(金德生)의 호가 증산(甑山)이므로 "載山"을 "증산(甑山)"으로 고쳤다고 하며 1789년 호구총수지명에는 내증산(內甑山) 현재는 사정(沙亭)이라 부른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8 09:48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