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리

신평리 신촌(新村)

300여 년 전에 마을이 형성되었는데 처음 입주한 성씨는 남양홍씨(南陽洪氏)와 진주강씨(晋州姜氏)이나 이들은 한 호도 살고 있지 않고 현재 이곳에 거주하고 있는 여양진씨(驪陽陳氏)는 나주 구련에서 이곳에 온 지 백년이 넘는다. 김해김씨(金海金氏)도 100여 년 전에 입주했는데 김감찰(金監察)은 나산면내에서 1등가는 부자였던 관계로 법성굴비는 나라님께 진상도 올리기 전에 김감찰네 집으로 먼저 들어왔다는 일화가 있다. 1789년 호구총수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지명은 모두 신평(新平)으로 되어있다. 신촌(新村)은 이후 이름인데 우리말로 새말(새몰)이라고 부르며 신평리에서 제일 큰 마을이고 중심지이다.

신평리 죽사(竹寺)

남양홍씨(南陽洪氏), 진주강씨(晋州姜氏)가 먼저 정착했다는 설만 전할 뿐 자세한 내력은 알 수 없고 그 후 여양진씨(驪陽陳氏) 진종선(陳從善)이 풍수지리설에 의거하여 몇 백 년은 안주(安住)할만한 곳이라는 생각 하에 정착하였다 하며 한양조씨(漢陽趙氏)는 100년 전후에 정착하였다. 마을 뒷산에 있는 구절봉에는 기암절벽과 봉만이 많은데 이 봉만 바로 밑에 절이 하나 있으며 이 절 주위에는 대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을 정도로 많아 마을 이름을 "죽사(竹寺)"라고 불렀다 한다.

신평리 고례동(古 洞)

수원백씨가 먼저 정착했다는 설만 전해올 뿐 자세한 내력은 알 수 없으며 그 뒤에 영산신씨와 한양조씨가 정착했는데 정착자의 대부분이 임진왜란 및 6 25때 피난처로 이용했으며 마을의 당산나무는 영산심씨가 심었다고 전한다. 마을 뒷산의 구절봉에는 봉만이 여러 개 있는데 이 우람한 봉만이 거북이처럼 마을을 감싸고 있어서 구례(龜 )라 했는데 구례가 "고례(古 )"로 바뀌었다고 한다.

신평리 점방(店坊)

백(白)씨들이 마을을 이루었다고 전하며 2기의 묘도 있으나 그 후손이 찾아오는 일이 없어 정확한 개촌 연대는 알 수 없다. 이어 200여 년 전에는 신(辛)씨가 입촌하였고 140여 년 전에 정달삼(鄭達三)이 입촌하여 그 후손이 살고 있다. 한때 14호가 모여 사는 마을이었으나 1970년대 이농현상으로 지금은 단 3호가 살 뿐이다. 이 마을에서는 조선조 중기에 분청자를 만들었다. 점방이라는 지명은 여기에 유래한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8 09:46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