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리

대덕리 고양촌(古良村)

대덕리 고양촌

마을 뒷산을 영대산 또는 당하산이라고 하는데 기암괴석이 있어 절경이며 기우제를 지내던 우단이 있었다. 이 산 남쪽 기슭에는 함평북국민학교가 있었다. 고양촌은 해주최씨 최 고양(崔高陽)이 입촌하여 살면서부터 "고양(高陽)"이라고 표기하던 것을 그 후(1789년 호구총수지면) 고양(高陽)으로 표기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고양(古良)"으로 바꾸어 표기가 된 후 오늘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최씨가 이 마을에 들어와 산 것은 지금으로부터 약 420년 전이며 그 이전에는 도강김씨의 터였다고 하나 지금은 그 후손이 한집도 살지 않는다. 최씨에 이어 106년 전에 무안박씨 동학(棟學)이 이주했고 60여 년 전에 전주리씨가 들어와 세거(世居)하고 있다. 고양촌에는 선비가 많다 하여 "고양촌(古陽村)"이라 불렀다는 얘기가 있다.

대덕리 대천(大泉)

대덕리 대천

현재의 마을에서 500m 가량 떨어진 "꾸서기"라는 곳에 광산김씨가 살았는데 조선조 명종 때 함평이씨 영(嶺)이 해제 칠금(七琴)에서 처가살이를 와 터를 잡았다고 한다. 임진란 때 행주산성에서 전공을 세우고 순국한 이우춘(李遇春)이 이 마을 출신이며 마을에 맨 먼저 입촌(入村)한 이령(李嶺)의 아들이다. 마을에 샘이 둘 있는데 하나는 식수샘이고 또 하나는 약수샘으로 시원하기 이를 데 없는데 이 샘물을 마신 환자가 병이 나았다 하여 외지에서 많은 사람이 찾아왔다고 한다. 물이 찬 샘이라 해서 한샘(寒泉 발음 한삼)이라 했는데 그 후(1789년 호구총수지명) 큰 샘이 있는 마을이라 하여 대천(大泉)으로 표기되었으며 마을 앞에 있는 한샘 방죽은 함평군에서 가장 오래된 저수지 가운데 하나이며 방죽 바로 앞의 밭 가운데에 소나무가 몇 그루 서 있는데 이곳에 서현내면사무소가 있었다. 서현내면사무소는 1906년 동현내면과 서현내면이 합쳐 기성면(箕城面)이 될 때 기각리로 옮겨져 함평면이 되었다. 지금은 집이 한 채도 없으며 기와장만 남아 있다.

대덕리 백곡(柏谷)

대덕리 백곡

이 마을은 옛 기록에 보면 잣나무가 많다 하여 마을 이름을 "잣골(柏谷)"이라 하였다 한다. 그런데 잣골이 작곡(作曲), 작국(作局)으로 엉뚱하게 변하면서 마을 앞에 있는 재(峙)가 작곡재로 되었다. 그리고 마을 이름은 잣과는 다른 "동북쟁이(冬栢)"가 되고 말았다. 마을 뒤 구릉에 함평의 사직단과 여단터가 현재 남아있다. 이 마을은 김해김씨가 자작일촌을 이루고 있으며 중종 29년에 병조좌랑을 지낸 광기(匡器)가 입촌하였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7 16:47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