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리

함평리 산성(山城)

함평리 산성

함평읍으로부터 동북방 0.5km지점, 기산봉 밑에 위치한 마을로 1914년 이전에는 상주고(上朱庫) 상주(上朱) 동상주(東上朱)라고 불리어졌으며 기산성 밑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마을 이름을 "산성"이라고 지었다 한다.

함평리 도화(桃花)

군청으로부터 동북방 1km, 읍소재지로부터 동북방 1.5km지점에 위치하며 기산봉 밑에 있는 마을로 1914년 이전에는 하주고(下朱庫) 하주(下朱) "동하주리(東下朱里)"라고 불렀다 한다. 그런데 동헌의 부속건물(원래 동헌은 누각마을)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고 복숭아가 많이 심어져 그 꽃이 아름답게 보여 이 마을 이름을 "도화(桃花)"로 고쳤다고 한다. 또한 이 마을은 옛날에는 읍내에서 번창했던 마을 중의 하나였다. 현재는 군청, 함평경찰서 등이 있어서 읍의 중요 요지가 되고 있다.

함평리 대사(大寺)

이 마을에서는 아주 옛날에 임씨들이 들어와 살았다고 하나(세종실록지리지에 함풍현의 토성에 임씨가 있는데 그들의 세거지였을 가능성이 있다. 시조:珍美) 지금은 그들의 후손은 없다. 그 뒤에 함평이씨, 함평모씨, 인동장씨가 들어 왔고 해방 전까지는 그들의 후손이 함평의 거부를 자처할 만큼 넉넉하게 살았다. 지금은 여러 성씨가 모여 살고 있다. 함평읍 곤봉산 지맥의 아래 마을로 대사동(1789년 호구총수의 마을명)이라 불렀고 후에는 "상주(上朱, 1912년 행정구역 개편 때 이름)"라고 부르다가 지금에는 대사동이라 다시 부르고 있다. 옛날 이곳에 큰 절이 있었다 하여 "대사동(大寺洞)"이라고 이름 지었다 한다. 마을 안 골짜기를 한젓골(한절골의 변음) 또는 대사골이라고 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큰 절터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조그마한 절터는 찾았으며 명당이라 말해오고 있다. 이 절의 이름이 대사가 아니었던가 한다는 사람도 있다.

함평리 빙현(氷峴)

이 마을은 행정구역 개편전인 1914년에는 "하주(下朱)"라고 불리었는데 행정구역개편 이후 빙현(氷峴)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었다. 마을은 곤봉산 자맥이 마을을 가리고 있어 늦게까지 얼음이 풀리지 않는다 하여 마을 이름을 "빙현"이라고 고쳤다 한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7 16:21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