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덕리

금덕리 시장(市場)

금덕리 시장(市場)

이 마을은 근래에 시장터로 또 면소재지로 번창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들고나 주민이 잡다한 성씨를 이루고 있어 어떤 성씨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정확히 알 수가 없다. 또 1789년 호구총수 지명에 나오는 하고두(下 頭) 마을이 이곳이며 현 문암마을 북쪽에 있던 장(蟬場 1789年 지명)이 옮겨오면서 번성하였고 하고두는 1912년 행정구역 개편 지명에는 "下古"로 표기되어 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명에는 옛 "下 "로 바뀌어 표기되어 있다. 현재는 "下 "라 쓰고 있다.

금덕리 유정(柳亭)

금덕리 유정(柳亭)

1576년(선조 병자년)에 무과에 급제하여 판관과 주부를 역임한 광산김씨 몽성(夢成)이 1600년경 영광군 대마면 남산에서 이곳에 제일 먼저 들어와 터를 잡고 4~5호 가량의 촌락을 형성하였으며 그 후 진주정씨 등 여러 성받이가 들어와 함께 살게 되었다. 노고구(老姑狗)라 불렀다는 전설이 있으나 1789년 호구총수 지명에 보면 유정(柳亭)으로 되어 있고 1912년 지명에는 유정(有丁),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는 다시 유정(柳亭)으로 쓰고 있다. 마을 앞에 있는 수로를 따라 버드나무가 줄지어 서 있고 그 밑에서 쉬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한가롭게 보여 마을 이름을 "유정(柳亭)"이라 하였다고 한다.

금덕리 금곡(琴谷)

금덕리 금곡(琴谷)

약 3백 년 전 풍수학을 연구한 함평이씨 이돈한(李敦翰)이 최초로 정착하여 터를 닦았고, 그 후 김해김씨, 압해정씨가 들어와 지금까지 살고 있다. 풍수학을 연구한 이돈한이 마을의 지형이 옥녀의 거문고와 같다하여 "금곡(琴谷)"이라 이름 짓고 후대에 이 마을에서 훌륭한 인물이 나올 것으로 생각하고 터전을 잡고 자신의 호를 "금곡"이라 지었다고 전하나 우리나라의 지명을 모두 기재한 1789년 호구총수 지명에는 보이지 않으며, 1914년 지명에는 금곡(今谷)으로 표기되어있다. 두리샘, 가래방죽, 생각목, 압구정자 등 여러 명칭으로 불리었다 한다. 현재는 금곡(琴谷 1914년 지명)이라 불리고 있다.

금덕리 고두(庫頭)

금덕리 고두(庫頭)

지금으로부터 3백여 년 전에 해주최씨들이 들어와 마을을 이루었는데 이 가운데서 삼형제가 과거에 급제하여 그중 하나가 충청도 옥천군수로 부임하자 모두 마을을 떠났다고 전해오나 확실한 자료는 없으며 그 후 파평윤씨가 살다가 2백 년 전에 광산군 삼도면으로 이거 하였으며 오늘날에는 약 15개의 성받이가 함께 살고 있다. 원래는 고두(庫頭 1789년지명) 이후에 고두(古頭 1912년 지명)로 현재는 마을 생김이 북의 머리와 같이 형국이라서 고두( 頭 1914년 지명)라고 한다. 이 마을은 옥녀가 치는 북소리와 같이 명인이 나온다는 전설이 있으나 해주최씨 이외에는 그렇게 명인이 나오지 않았다.

금덕리 구계(九溪)

약 3백여 년 전에 김해김씨가 들어와 터를 닦았고 후에 전주이씨 춘경(春敬 1820년생)이 1840년경에 입촌했으며 이어 나주정씨, 진주강씨, 여양진씨 등이 입촌하여 마을을 형성하였다. 아홉 골짜기에 물이 흐르고 있어서 구계(九溪)라 하였는데 옛날에 신선들이 첫 번째 골짜기에서부터 도를 닦기 시작하여 9번째 골짜기까지 거쳐서 하늘로 승천하였다 한다.

금덕리 만년(万年)

약 2백여 년 전에 이천서씨 채옥(彩玉 1778년생)이 들어와 터를 닦았고 후에 밀양박씨, 60년 전에 인동장씨가 들어와 현재까지 살고 있다. 어느 풍수가가 이 마을을 지나면서 "어허 1만 가구는 만년동안 살 곳이구나"하였다 하여 "만년동"이라 했다고 하는데 1789년 호구총수 지명은 만연(万延)으로 표기되어 있고, 1912년 지명부터 만년(万年)으로 쓰여 있다. 6 25때에는 반란군들이 들어와 만년동안 번창할 마을이라 말하며 그냥 지나갔다한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7 17:05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