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리

용산리 주현(舟峴)

용산리 주현(舟峴)

지금으로부터 약 300여 년 전에 밀양박씨가 들어와 개척하였으나 현재는 5호 뿐이며 그 뒤로 죽산안씨와 동래정씨가 들어와 살게 되었고, 지금은 여러 성씨가 살고 있다.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마을 주위가 호수이며 현재 마을이 위치하고 있는 곳이 떠 있는 배의 형국이라 해서 "주현(舟峴 1789년 호구총수 지명)"이라 이름 지었다 한다.

용산리 소성 대성(小城 大城)

용산리 소성 대성(小城 大城)

임진란 때 창의한 윤영상(尹榮商)이 상모에서 갈라져 나와 정착해 이룬 마을이다. 원래마을의 마을 이름은 "성산가오지"라 했다고 전해오는데 1789년 호구총수 지명에 보면 성산(城山), 가오지(加五旨)로 별도의 마을이며, 1912년 행정구역 개편 지정을 보면 성산(聖山), 가오(佳午)로 바뀌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성산(成山)으로 합쳐 표기했다. 일제시대부터 소성(小城), 대성(大城)이라 고쳐 불렀다. 소성 남쪽과 대성 동쪽 산에 성이 있었다고 전해 내려오는데 아직 성터를 찾지는 못했으며 옛날 지명 성산(城山)을 볼 때 전설이 헛된 것이 아닐 것 같다.

용산리 백토(白土)

용산리 백토(白土)

이 마을은 함평이씨 시태(時泰 1608년생), 시영(時榮) 형제가 1630년경에 입촌하였고 이씨와 거의 같은 년대에 밀양박씨가 들어와 살았는데 박씨의 후손은 지금은 한집도 살지 않는다. 뒤이어 죽산안씨와 기타 여러 성씨들이 들어와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는 죽산안씨와 함평이씨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 1912년 이전에는 백옥(白屋)이라 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뒤편 천재등의 흙이 은빛과 같이 고운백토(白土 고령토)여서 마을 이름을 백토라 하였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7 16:59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