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천리

성천리 성암(星岩)

나주정씨가 이 마을에 정착한 이래 10대(약 250여년)에 이르고 있으며 여러 성씨들이 모여 마을을 형성하고 있다. 마을 뒤에 있는 칠성봉 지명에서 성(星)자와 마을 앞에 게바위가 있었는데 여기에서 바위암자(岩)를 따서 "성암(星岩)"이라고 했다 하고도 하며 또 하늘에서 별바위(별똥)가 떨어졌기 때문에 성암이라 하였다는 전설도 있다.

성천리 와촌(瓦村)

마을 앞과 뒤에 팽나무 세 그루가 있는 것으로 보아 오랜 역사를 지닌 마을인 것으로 추측되는데 구전에 의하면 고성이씨가 마을 터를 잡고 농사와 토기와를 구우며 살았다고 하나 현재는 거주하지 않고 있다. 임진왜란 때 병조좌랑을 지낸 이천서씨 경춘(景春)이 낙향하여 이곳에 정착한 이래 현재 14대를 내려오면서 서씨촌을 이루고 있다. 마을 뒤로 병풍처럼 칠성봉이 둘러 있고 주봉인 천자봉 밑에 용바위가 있어 처음에는 "용암(龍岩,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전 지명)"이라고 하였으나 그 후 이곳에서 토기와를 만들게 되어 남쪽은 용암, 북쪽은 와촌(瓦村)이라고 불러 오다가 현재는 와촌으로 통일하여 부른다.

성천리 용동(龍洞)

지금으로부터 300여 년 전인 1703년 영성정씨 묘제가 영광 묘량에서 이곳에 정착하여 현재 12대에 이르고 있으며 영성정씨촌을 이루고 있다. 마을 뒷산이 용이 솟아오르는 모양으로 생겼다하여 처음에는 용흥동(龍興洞, 1914년 행정구역개편전 지명)이라고 불러 오다가 지금은 "용동(龍洞)"이라고 한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최종수정일
2017-09-08 14:18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