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농업의 필요성

화학비료의 과다사용으로 토양의 산성화와 이화학적 악화

농업생산 환경의 악화

토양은 원래 중성을 유지하여 왔던 것이나, 계속적인 화학비료의 과다살포로 토양의 산성화가 날이 갈수록 심해져 가므로서 유기물 분해균의 숫자가 감소하여 토양의 물질분해 능력이 떨어지므로 농작물이 영양을 섭취하기가 어려워지게 되어 비료성분의 유실이 많다. 또 더욱 중요한 것은 생태계의 파괴문제로서 토양의 강산성화는 수질의 산성화를 초래하여 생태계의 먹이사슬이 파괴되어 환경을 자연 그대로 보존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화학비료를 사용함에 따라 퇴비의 사용량이 감소되어 토양의 유기물 자체의 함량 부족뿐 아니라, 토양의 공극형성에 의한 통기성이나 보수성이 약화되면서 흙이 단단히 굳어져 식물의 뿌리가 뻗어갈 수 없어 생육부진을 초래하게 되고 이에 따라 작물에 흡수되지 못한 화학비료 성분은 강으로, 호수로, 바다로 흘러들어 물속에 양분이 많아지는 부영양화 현상을 초래하여 수질오염을 가속화 시킨다.

농약의 남용에 따른 토양·수질 및 농산물 오염으로 생태계 위협

토흙속에는 지네, 거미, 개미 등 곤충과 지렁이, 선충, 원생동물 등 미생물이 살고 있으며, 이들의 활동으로 토양의 물리성과 화학적 성질이 개량되어 농업환경을 유리하게 만들어 주고 있으나 농약의 과다사용은 이들을 멸살시켰을 뿐 아니라 분해가 어려운 농약의 독성이 토양 및 농작물에 흡수 축적되어 결국 유독식물을 생산하게 된다.

농작물에 살포된 농약은 빗물에 씻겨 하천과 바닷물을 오염시키게 되어 여기에 서식하는 물고기들에게 피해를 입히게 되는 것이다. 논의 미꾸라지, 우렁이, 메뚜기, 잠자리, 반딧불 등이 멸종되어 가고 겨울철 빈 논에 새까맣게 몰려오던 철새떼들을 구경할 수 없게 된 것은 모두가 농약 오염 때문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토양과 농작물에 살포된 농약은 일반적으로 작물체와 열매의 표면에 많이 부착되어 있고 흡수 이행성인 농약은 그 일부가 식물체에 흡수되는 것으로 직접 또는 가축을 통하여 간접으로 인체에 흡수되는데 일단 흡수된 독성은 30년간 배설되지 않고 축적되므로서 국민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작물의 대부분은 풍·충매 작용으로 수분하여 단성화나 자웅이주 식물에게는 나비, 벌, 잠자리 등 곤충의 매개역할이 절대적이나 최근 농약의 과다사용으로 이들과 함께 제비마저도 멸종 단계에 이르게 되었다. 이외에도 해충을 포식하여 생활하는 거미, 기생벌 등의 악충과 함께 유효미생물인 근류균과 질소고정균 등이 농약의 무분별한 남용으로 멸상되어 적자생존의 균형과 조화를 파괴하여 해충과 병균의 만연을 조장함으로서 자연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
관리부서
친환경농산과 친환경농업담당
최종수정일
2017-08-22 15:07
오류신고

관련사이트